일본 수산물 식품안전위협과 위험커뮤니케이션

게시자: Jeong Soo Kim, 2013. 10. 2. 오후 8:29   [ 2013. 10. 2. 오후 8:29에 업데이트됨 ]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막대한 양의 트리튬과 세슘, 스트론튬이 바람과 비와 파도를 타고 지구 북반구 전체에 퍼지고 있다. 미국 서부 해안에도 커다란 타격을 주고 있다. 방사능에 오염된 물을 마시거나 수산물을 섭취하게 되면 장기간 몸 안에서 사람들의 건강에 영향을 줄 것이다. 그러나 안타가운 것은 영향을 받는 사람들은 그 원인이 어디에서 비롯되었는지 알기 어렵다는 점이다. 도쿄전력은 20조에서 40조 베크럴의 트리튬이 바다로 배출되었다고 발표하였다. 트리튬은 반감기가 12년이다. 이보다 문제가 더 심각한 것은 스트론튬이다. 스트론튬은 뼈암을 일으킬 수 있고 반감기도 29년이다.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수조 하나에 보관된 폐연료봉들에서 방출할 수 있는 세슘의 양이 2차대전 당시 히로시마에 투하되었던 원자폭탄에서 발생한 세슘의 양이 24,000배나 된다. 후쿠시마 원자력 시설에서 보관하고 있던 핵물질은 무려 1760톤이나 된다. 체르노빌 180톤과 비교하면 무려 10배에 달한다.

이러한 상황에서 일본산 수산물이 수출이 되고 있다. 그 국가 가운데 하나가 우리나라이다. 일본수산물에 대한 시민들의 공포는 국내수산물에 대한 소비에도 치명적인 영향을 미쳐 수산시장 자체가 심각한 위기에 직면하게 되었다. 정부에서는 실제적인 위험에 대하여 '괴담'으로 인식하는 위험커뮤니케이션 실패를 보였다. 이러한 인식으로는 아무런 설득도 되지 않는다. 전통적인 위험커뮤니케이션 제1단계가 위험에 대해 알리기이다. 그런데 정부는 일본 수산물에 대한 위험에 대하여 알리기조차 하지 않고 그것을 '괴담'으로 치부해버리는 치명적인 오류를 범했다. 위해성을 인식하고 이를 알림으로써 사전예방의 원칙에 입각하여 신뢰의 기반이 형성되는데 정부는 그 기반 형성조차 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행동하고 있다. 위험커뮤니케이션 제2단계는 바꾸기이다. 위헙에 노출될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행동을 변화시키는 것이다. 실제 시민들은 이러한 행동으로 이론산 수산물에 대한 위험을 인식하고 소비를 변화시키고 있다. 그 과정에서 국내산 수산물마저 외면당하는 결과가 초래되고 있다. 위험커뮤니케이션 제3단계는 보증하기이다. 유해성에 노출된 사람에게 유해성이 수용가능한 수준임을 보증하는 것이다. 그러나 방사능은 안전기준이라고 이야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 장관이 시기행사를 한다고 안전성을 보증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위험커뮤니케이션은 문화적인 접근이 요구된다. 가능성은 낮지만 엄청난 결과를 가져오는 사건, 위험의 사회적 관리에 동의하거나 통제하고 싶은 욕구, 위험에 대한 판단과 사회에 대한 판단의 연관성이 시민들이 직관적이고 경험적으로 판단하는 영역이다. 미국 국가연구위원회가 1996년에 발표한 '위험의 이해'는 전통적 위험커뮤니케이션인 기술적 평가가 환경의 위험에 대한 시민의 관심을 충족시키는데에는 불충분하다고 인정하고 있다. 더욱 더 많은 대중을 참여시키고 위해성조사에 지역지식을 활용하고 특정 상황에서 당사자가 위험이라고 믿는 것을 포함하여 영향받는 당사자에게 미치는 연관된 손실, 결과에 대한 폭 넓은 이해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