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실험실 안전

게시자: Jeong Soo Kim, 2013. 10. 2. 오후 8:30

  2013년 7월 19일 서울 세종대학교 실험실에서 황산폭발사고로 7명이 화상으로 중경상을 입는 등 대학 실험실 안전사고가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대학 당국의 안전불감증 역시 반복되는 사고의 원인이다. 세종대는 두 달전 5월 29일에도 유독가스인 브롬화수소가스가 유출돼 학생과 교직원이 긴급대피한 적이 있다. 사고 후 소방당국은 세종대측에 안전사고 유의사항을 지시하였으며 세종대 역시 실험실 관리를 철저하게 하겠다고 다짐하였으나 이번 사고로 관리소홀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7월에는 서울 한양대학교 공학센터에서 플라스틱재료 실험기자재가 오류로 실험실과 기자재 전부 타버리는 사건이 발생하여 20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되었다. 2011년 2월에는 서울대 공대 실험실에서 폭발성 물질인 '아자이드'고체화합물을 처리하던 과정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하여 해당 연구원이 상반신 전체에 유리파편이 박히는 부상을 당하였다. 2011년 5월에는 농생대 실험실에서 박테리아 배양용액을 멸균처리하다 삼각유리플라스크가 파열되면서 화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되었다. 1999년에는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실험실 폭발사고로 3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되었다. 2006년부터 2011년까지 과학기술부에서 제출받은 대학 및 연구기관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는 509건이었으며 그 가운데 대학이 466건으로 91.5%를 차지하였다. 대학에서 발생한 사고건수를 년도별로 살펴보면 2006년 9건, 2008년 114건, 2009년 164건, 2010년 102건 등으로 증가추세를 보였다. 현재 '연구실 안전환경 조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각 대학의 연구실에서 '중대사고' 발생시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에게 보고(1명 이상 사망 또는 5명 이상 부상)하고 위반시 500만원의 과태료를 물리도록 했지만 실효성은 낮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교육시설재난공제회의가 2008년-2012년간 연구실 사고와 관련한 보험료 지급 통계 분석 결과에 따르면 연구실 사고원인 가운데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기계.기구의 사용 부주의가 42%였으며, 불안전한 자세 동작 25%, 보호구 미착용 175, 위험물 취급 부주의 11%, 기타 5% 등으로 나타났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