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신호‎ > ‎

농장에서 식탁까지 안전한 계란은 동물복지농장으로

게시자: Jeong Soo Kim, 2017. 8. 18. 오후 7:09
2017년 8월 18일 문대통령은 비서실장과 국정상황실장 등 참모들과 2시간 가까이 오찬회의를 하면서 "살충제 계란 파동 등은 축산업을 구조적으로 변화시키지 않으면 해결이 안되는 어려운 문제인데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을 인식하고 관련된 준비에 착수하라"고 지시했다. 국무총리가 중심이 돼서 살충제 계란 파동을 해결하고 나면 즉각 조류인플루엔자나 구제역과 같은 각종 전염병 등 '악재'의 재발을 막는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피상적인 대책 마련으로 반복되는 AI문제나 구조적인 농약 계란 문제에 대하여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근본적인 문제에 접근했다는 점에서 매우 긍정적인 평가를 하고 싶다. 조류인플루엔자 H5N8 등이 산란계에서 치명적인 피해을 야기하였으며, 닭진드기 발생률이 94% 되는 것은 현재의 산란계 대부분의 농장이 채택하고 있는 케이지 사육에 있다. 0.55제곱미터라는 작은 공간에 갇혀 몸을 꼼짝할 수 없게 되어 있어 흙목욕을 통하여 닭진드기를 털어낼 수도 없고, 조류인플루엔자가 저병원성에서 고병원성으로 증폭되는 원인이 되기도 하고 있다. 박근혜 정부에서는 임기 대부분의 기간 동안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하여 많은 피해가 발생되었고, 그 결과가 현재의 계란값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정도이다. 현재의 법적인 업무 범위는 계란을 생산하는 농장 관리는 농림축산식품부가 하고 있고 생산된 계란의 안전성과 관련된 부분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하는 형태로 이원화되어 있다. 유통과정 또한 복잡하고 안전성에 대한 관리가 되지 않는 비율이 많아 살충제 농약에 대한 회수 과정에서도 많은 문제를 야기하였다. 농장에서 식탁까지 일관성을 가지는 통합적인 관리체계를 어떻게 구축할 것인지? 독일처럼 집하장을 통하여 검증이 되지 않은 계란은 유통이 원천적으로 금지되는 것과 같은 제도적인 마련까지 많은 과제가 산적되어 있다. 그 가운데 가장 근본적인 문제가 바로 현재의 케이지 산란계 사육 환경이 다. 유럽에서는 이미 케이지 산란계 사육을 금지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이제는 더 이상 케이지 사육을 지속해서는 안된다. 케이지 사육으로 인한 조류인플루엔자 피해, 닭진드기 방제를 위한 농약계란 문제 등 많은 식품안전을 위협하는 문제가 케이지 사육에서 비롯되었기 때문이다. 동물복지농장으로 전환하고 집하장을 통하여 식탁으로 공급되는 체계만 만들면 농장에서 식탁까지 안전한 계란 공급이 가능하게 된다. 근본적인 변화의 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