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언론에 비친 연구소

낙동강 최상류에 '죽음의 공장' 최근 제3공장 14만㎡ 증설허가(내일신문, 2014.10.02)

게시자: Jeong Soo Kim, 2014. 10. 13. 오후 8:13

(주)영풍 석포제련소 아연슬러지재처리공장

"영풍 석포제련소 주변 토양과 공기가 각종 중금속으로 심하게 오염돼 있다는 사실이 또 다시 확인됐다." 환경안전건강연구소 김정수 소장의 말이다. 환경안전건강연구소는 2일, 지난 8월부터 조사·분석한 '(주)영풍 석포제련소<사진> 주변 토양오염현황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토양 내 카드뮴의 경우 (구)장항제련소의 최고 농도치인 3.38ppm보다 4.3배 높은 14.7ppm이 검출됐고 아연은 장항제련소 최고농도 698.67ppm의 2.9배인 2052.4ppm이 검출됐다. 충남 서천군에 소재한 (구)장항제련소는 1936년 설립, 1992년에 패쇄된 이후 토양 중금속 오염 문제로 현재 오염부지 매입이 진행 중인 곳이다. (주)영풍 제3공장 인근 도로에서는 공기 중에서도 중금속이 검출됐다. 이 일대 비산먼지 내 중금속 농도를 측정한 결과, 카드뮴·구리·납·아연 등이 검출됐다. 대기중 카드뮴은 0.0326μg/㎥으로 국내 기준치는 없지만 WHO 권고기준 0.005μg/㎥의 6배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상황에서 (주)영풍은 1·2공장에 이어 최근 아연슬러지를 재처리해 아연을 추출하는 제3공장 증설을 추진 중이다. 제3공장의 규모는 14만㎡로, 환경영향평가를 받아야 하는 15만㎡에서 1만㎡(3000평) 적다.

대구지방환경청 은종관 환경평가과장에 따르면 공장 증설은 △2005년 '공장용지 및 창고부지'로 최초 환경성 협의한 뒤 △2008년 '극판공장 및 아연판 생산공장'으로 △2014년 2월 '극판공장 및 슬러지재처리 공장'으로 △2014년 7월 '배출시설 4종사업장에서 1종사업장'으로 3차례 변경협의 과정을 거쳤다. (주)영풍이 봉화군에 공장 증설(변경) 허가를 요청하면, 봉화군은 환경부에 환경성 검토를 받고, 환경부는 그때마다 꼬박꼬박 변경협의를 해준 셈이다. 3공장과 1·2공장 사이에 있는 산 능선에서 보면 1공장에서 2공장을 거쳐 3공장으로 이어지는 거대한 컨베이어시스템이 눈에 들어온다. 공장지대 가까이 있는 산능선들은 풀조차 자라지 못해 허연 속살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 30년 전에 산불이 난 흔적이라고 우기기엔 패인 상처가 너무 심하다. 봉화군의회 이상식 군의원은 "오염물질이 주변으로 흩어지지 않게 철저하게 방지하고 공장 가까이 있는 주민들 생활터전을 백천계곡 쪽으로 옮기는 등 단기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런 문제제기에 대해 석포제련소 김태헌 환경안전팀 차장은 "조사를 한 사실이나 토양오염 등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다"고 답변했다.

남준기 기자 namu@naeil.com,김아영 기자 aykim@naeil.com

경북 봉화 석포제련소 주변 중금속 오염 심각(중앙일보, 2014.10.02)

게시자: Jeong Soo Kim, 2014. 10. 13. 오후 8:04

경북 봉화 석포제련소 주변 중금속 오염 '심각'

[중앙일보] 입력 2014.10.02 11:18
글자크기 글자 크게글자 작게
경북 봉화군 석포면의 석포제련소 주변 토양이 중금속으로 심하게 오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환경운동연합·환경안전건강연구소는 2일 서울 종로구 환경운동연합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8월 15일 봉화군 석포면 ㈜영풍의 석포제련소 주변 토양에 대한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결과, 시료를 채취 분석한 6개 지점 중에서 토양환경보전법의 카드뮴(Cd) 토양오염 우려기준(4ppm)을 초과한 곳이 3곳으로 나타났다. 아연(Zn)의 경우 토양오염 우려기준(300ppm)을 초과한 곳이 2곳이었고, 2곳은 토양오염 대책기준(900ppm)까지 초과했다. 

특히 석포제련소 주변 토양은 중금속 오염문제로 현재 오염부지 매입이 진행 중인 충북 서천군의 옛 장항제련소 주변 토양 중금속 수치도 초과했다. 카드뮴의 경우 옛 장항제련소의 최고 농도치인 3.38 ppm(㎎/㎏)의 4.3배인 14.7 ppm, 아연은 옛 장항제련소의 최고 농도치인 698.67 ppm의 2.9배인 2052.4 ppm이 검출됐다. 

발암물질인 카드뮴에 노출될 경우 기관지염·폐기종·폐렴 등 독감과 유사한 증상이 나타나고 폐부종·폐암·신장손상·전립선암·신장암·후각상실·골연화증 등이 유발된다. 아연에 과도하게 노출되면 빈혈과 간 손상, 신장 손상 등이 나타난다. 

1970년에 설립된 아연 제련소인 석포제련소는 이미 오래전부터 작업장 환경문제와 지역 환경오염 문제가 제기된 바 있다. 
환경운동연합과 환경안전건강연구소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토양정화대책과 역학조사를 촉구했다. 

강찬수 기자 envirepo@joongang.co.kr

석포제련소 주변 흙 중금속 기준치 초과(한겨레, 2014.10.02)

게시자: Jeong Soo Kim, 2014. 10. 13. 오후 7:54

카드뮴 허용치보다 3배 높은 곳도
제련소쪽 “석포면 토양 특성때문”

경북 봉화군 석포면 ㈜영풍 석포제련소 주변 흙에서 폐쇄된 지 20년이 넘은 충남 서천 옛 장항제련소 주변 흙보다 높은 수치의 중금속이 검출됐다.환경운동연합과 환경안전건강연구소는 지난 8월 석포제련소 매립장과 인근 아파트 주변 등 6곳에서 흙을 채취해 분석한 결과, 3곳에서 중금속인 카드뮴이 토양환경보전법상 토양오염우려기준 이상 검출됐다고 2일 밝혔다. 기준은 흙 1㎏에 함유된 카드뮴이 4㎎을 넘지 못하도록 정하고 있다.농도가 가장 높은 곳은 제2 제련공장 주변으로, 흙 1㎏에 카드뮴 14.7㎎이 함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단체는 이 수치가 1936년부터 가동하다 1992년 폐쇄된 뒤 중금속 오염 논란을 빚었던 옛 장항제련소 주변의 최고 농도치 3.38㎎/㎏보다 4.3배 높은 것이라고 설명했다.현장 조사에서는 아연도 5곳에서 토양오염우려기준인 흙 1㎏당 300㎎ 이상 검출됐다. 아연의 최고 농도는 2052.4 ㎎/㎏으로 장항제련소의 최고 농도치인 698.67㎎/㎏의 2.9배였다.석포제련소 인근 흙에서는 과거 정부와 지자체 등에서 벌인 조사에서도 중금속이 기준치 이상 검출됐다. 특히 2012년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북지원은 석포제련소 인근 농작물 조사에서 기준치를 넘는 카드뮴이 검출된 대파를 수거·폐기하기도 했다.환경단체 발표에 대해 석포제련소는 해명자료를 내 “일부 중금속이 높게 나타난 것은 중금속의 배경 농도가 높은 석포면 지역의 토양 특성에 따른 것이지 제련소 때문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김정수 선임기자 jsk21@hani.co.kr

1-3 of 3